자유게시판 HOME > 사랑방 > 자유게시판
유다 나무  
    조종래  작성일 2024.06.08  조회 97     
유다 나무  
..

 

 





    ♤ 유다 나무 ♤








    영국 북부 도시 에든버러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지.


    그 도시 한 공원에다 사람들은


    열두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수종이 무엇이었는가는 기억나지 않는다.


    공원에다 심었다니까 그늘이 좋은 느릅나무가


    아니 었을가 싶다.


    느릅나무라고 하자.





    시민들은 느릅나무 열두 그루에 이름을 붙여 주었다.


    무슨 이름을 붙여 주었는가 하면


    그리스도늬 열두 제자 이름을 붙여 주었다.


    베드로 나무, 요한 나무, 마태오 나무, 마르코 나무,


    루가나무.....


    이렇게 붙였으니 유다 나무 또한 없었을리 없다.


    나무는 차별 대우를 받지않고 무럭무럭 자라났다.





    마침내 열두 그루의 나무들이 그늘을 지어


    낼 수 있을 만큼 자라났다.


    그냥 그늘이 아니라 돗지리 두어 장 넓이의 그늘을


    지어 낼 수 있을 만큼 자라났다.


    사람들은 열두 그루 느릅나무 그늘을 즐겨 찾았다.


    하늘이 열두 그루 나무 가운데 어느 나무에게는 빛을


    더 많이 준다거나 비를 더 많이 내려 준다는 식으로


    차별 대우를 했을 턱이 없으니,


    나무의 크기는 서로 비슷비슷했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은 하늘이 아니어서 한 그루 한 그루의


    나무를 차별 대우 했다.


    그 중 가장 홀대받은 나무는


    '유다'라는 이름이 붙은 나무였다.


    사람들은 정 쉴 곳이 없으면 더러 찾기는 했지만


    유다 나무의 그늘을 좋아하지 않았다.


    아이들 중에는 유다 나무를 걷어차면서


    욕지거리를 해 대는 아이들도 있었다.


    믿음이 깊은 사람일수록 차별은 더했다.


    물리적으로 유다 나무를 핍박한 사람도 물론 있었다.


    그러나, 그 물리적인 핍박이 유다 나무에게


    치명적이었던 것은 아니다.


    그런데도 유다 나무는 몇해를 버티지 못하고 말라죽었다.


    이런데도 나무에 영혼이 없다고 할 것인가?








    - 이윤기<이윤기가 건너는 강>中에서-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7437 행복은 삶의 의지에서 비롯됩니다 조종래 2024.06.07 99
7436 틀리면 민망한 문제들 조종래 2024.06.06 101
7435 알파벳 사랑 조종래 2024.06.05 102
7434 가나다라마바사 조종래 2024.06.04 101
7433 깊은 고통을 겪는 사람들에게 조종래 2024.06.03 99
언양성당
울산광역시 울주군 언양읍 송대리 422(신:언양읍 송대리 구교동1길-11)
TEL : 052-262-5312,3 FAX : 052-262-5316
EMAIL : ey2625312@hanmail.net